라이브 -

사업자등록번호 :

220-88-14940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45-3 (명륜1가)

HOME > 라이브 소식 > 관련기사

[광주] 영화로 뮤지컬로…다시 울려퍼진 민주주의의 함성
매체 : 연합뉴스TV 2021-05-17 오후 3:20:36


[앵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각계에서 다채로운 기념 행사가 열리는데요.

문화예술계에선 희생자들을 기리고 민주 정신을 되새기는 작품을 잇따라 선보였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 5월의 광주를 잊지 못하고 괴로움 속에 살아가던 대리기사 채근.

그러나 가해 책임자들은 호의호식하며 반성 없이 살아가는 모습에 오랫동안 억눌렀던 분노가 결국 폭발합니다.


지난주 개봉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는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피해자들의 상처와 가해자의 참회에 대한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국민 배우 안성기가 주연을 맡았고, 박근형, 윤유선 등 연기파 배우들이 함께 했습니다.

<안성기 / 배우>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가해자의 입장에선 반성을 했으면 좋겠다, 그러면 진정으로 용서가 되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들고요."

창작 뮤지컬 '광주'는 광주 빛고을 시민문화관에서 피날레 공연을 올렸습니다.

생생한 재연을 위해 이번 공연에선 각 등장인물의 서사와 함께 무대 장치를 보완해, 시민과 계엄군의 대치 등을 극적으로 그려냈습니다.

<고선웅 / 연출> "잘 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각별한 사명감을 갖고 틀리면 안 되겠다…"

작품은 군부 독재와 권위주의 체제에 항거했던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무대 위에 펼쳐내 호평받았습니다.

이에 앞서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추모 행사를 가졌습니다.

<지몽 스님 / 조계종 사회노동위원장> "진실을 드러내고 그 희생에 공감하며 정신을 배워나갈 때 비로소 5월과 마주하고 세대를 아우르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민주주의를 위해 이름 없이 스러져 간 평범한 시민들의 목소리는 40여년이 지난 오늘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원문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422/0000485493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Contact Us

사이트맵

상호명 : 라이브(주)

TEL : 02-332-4177

FAX : 0505) 116-1006

E-mail : info@livecorp.co.kr

* 제작사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45-3

(명륜1가) 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