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

사업자등록번호 :

220-88-14940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45-3 (명륜1가)

HOME > 라이브 소식 > 관련기사

[광주] '광주' 민우혁 "슬픈 감정 꾹꾹…딛고 일어서야 할 역사"
매체 : 노컷뉴스 2020-10-16 오전 11:20:55



민우혁(37)은 굵직한 대작 뮤지컬에서 타이틀롤을 도맡아 왔다. 그런 그에게도 초연하는 창작 뮤지컬 '광주'는 쉽지 않은 작품이다.

지난 9일 막을 올린 뮤지컬 광주에서 '박한수'를 연기하는 민우혁은 최근 종로의 한 까페에서 기자와 만나 첫 공연 소감을 밝혔다.


민우혁은 "6개월간 휴식기를 가진 후 선택한 작품이다. 뛰어난 연출가의 진두지휘 아래 훌륭한 배우들과 즐겁게 연습했다. 그런데 막상 첫 공연이 올라갔을 때는 기분이 이상했다. 후련하기 보다는 가슴이 먹먹했다. 관객의 박수 소리가 무겁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광주는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모티브로 광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만든 작품이다. 민우혁은 "소재가 소재이다 보니 연기하는 입장에서도 조심스럽지만, 박한수라는 인물에 최대한 집중하려 했다"고 말했다.



극중 계엄군 편의대 소속인 박한수는 시민들을 폭도로 몰기 위해 광주에 파견된다. 하지만 시민들이 폭행당하고 연행되는 참상을 목격하면서 이념의 변화를 겪는다.

편의대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위대 내부에 잠입해 유언비어를 퍼뜨리거나 동향을 파악했던 특수부대다. 지난해 전직 미군 정보요원의 증언으로 실체가 드러났다.

민우혁은 박한수 캐릭터에 대해 "악마 같은 존재다. 군인은 무조건 명령에 복종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본인도 악마가 되는지 몰랐을 것 같다. 하지만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면 '박한수를 용서해주세요'가 된다. 캐릭터 해석이 어렵다"고 말했다.

박한수가 이념 변화를 겪는 변곡점으로는 편의대 특무부장 '허인구'와의 대화를 꼽았다. "'너, 지금 죽으면 시민들은 네 무덤에 침뱉을 거고 군인들은 너를 배신자라고 손가락질 할 거야. 너, 지금 죽으면 아무것도 없는 거야' 이 말에 정신이 번쩍 들어 시민군 편에 서죠."

극중 넘버들도 소화하기가 만만찮다. 일반적인 뮤지컬 넘버와 달리 엇박자가 심하고 화음이 독특하기 때문이다. 민우혁은 "처음 음악을 듣고 '내가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라고 생각했을 만큼 어렵다. 그만큼 큰 도전이다. 한편으로는 '이제 이 세상에서 못할 뮤지컬은 없겠구나' 자신감이 생겼다"고 웃었다.

가장 가슴을 울리는 넘버는 '님을 위한 행진곡'이다. 이 노래는 5.18 민주화운동 마지막 날 전남도청에서 숨진 윤상원과 박기순 열사의 영혼 결혼식을 위해 만들어졌다. 백기완의 시 '묏비나리'를 기반으로 김종률이 작곡했다.

민우혁은 "배우들이 이 노래를 단체로 부르는 장면에서 모두 눈물을 흘렸다. 그 시대에 태어나 이 감정으로 광주에 있었다면 목숨을 걸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작업을 통한 소득은 또 있다. 5.18 민주화운동의 실상에 대해 자세히 알았고, 고선웅 연출가와 처음으로 합을 맞췄다. 광주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고선웅은 연극 '들소의 달' '푸르른 날에' '나는 광주에 없었다' 등 5월 광주를 소재로 한 작품을 다수 연출했다.


민우혁은 "큰 그림은 유지하되 배우들이 의견을 내면 최대한 수용해준다. 이 과정에서 캐릭터와 작품이 보다 입체적으로 바뀌었다"며 "주변에서 왜 고선웅, 고선웅 하는지 알겠더라. 다음 작품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감정을 억누르며 연기하는 법도 배웠다. 그는 "무대에 설 때마다 슬픈 감정이 휘몰아치지만 '딛고 일어서야 한다'는 작품의 모토처럼 꾹꾹 누르며 노래한다. 감정을 그대로 표출해온 기존 연기 스타일에도 변화가 생겼다"고 말했다.

뮤지컬 '레 미제라블'에서 학생 혁명군 리더 '앙졸라'를 연기했던 민우혁은 마지막으로 "광주가 한국의 레 미제라블 같은 작품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는 님을 위한 행진곡 대중화·세계화 사업의 일환으로제작됐다. 한때 5.18 기념식에서조차 함께 부르지 못하는 우여곡절 겪은 후 기획된 사업이다. 민우혁과 테이, 서은광이 박한수, 민영기와 김찬호가 시민군을 조직하고 지휘하는 야학교사 윤이건, 정유지와 이봄소리, 최지혜가 신념이 투철한 야학교사 문수경 역을 맡았다.


기사원문 https://www.nocutnews.co.kr/news/5429532





뮤지컬 <광주>
2020-10-09~2020-11-08
뮤지컬 <광주>
2020-10-09~2020-11-08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Contact Us

사이트맵

상호명 : 라이브(주)

TEL : 02-332-4177

FAX : 0505) 116-1006

E-mail : info@livecorp.co.kr

* 제작사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45-3

(명륜1가) 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