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

사업자등록번호 :

220-88-14940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45-3 (명륜1가)

HOME > 라이브 소식 > 관련기사

[글로컬5] '금오신화'부터 '프랑켄슈타인'까지…다양한 소재 신작 쏟아진다,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5
매체 : 플레이DB 2020-07-23 오전 10:05:24



“스콧 피츠제럴드가 이 작품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조금 더 명확해지면 좋겠어요. 젤다와 대비되는 인물인지, 아니면 젤다의 조력자인지 조금 애매한 지점이 있거든요.”(배우 안재영)
“두 사람의 이별이 더 안타깝게 그려지면 좋을 것 같아요. 관객들이 확실히 젤다의 편에 서고 싶도록요.”(배우 최연우)


약 2년 간의 준비 끝에 공개된 뮤지컬 대본을 두고 배우들과 창작진의 활발한 토론이 벌어졌다. 21일 진행된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5의 테이블리딩 현장에서다. 이날 가장 먼저 작품을 선보인 뮤지컬 ‘위대한 피츠제럴드’의 함유진 작가는 “작가에게는 테이블리딩이 가장 무서운 자리다. 무대 연출도, 음악도 없이 오롯이 텍스트로만 평가받아야 해서 심사 때보다 더 떨렸다”며 “배우들이 정확히 내가 고민하던 부분을 짚어주고 의견을 줘서 큰 도움이 됐다. 이제 나와 작곡가만 잘 하면 될 것 같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테이블리딩은 22일까지 이틀에 걸쳐 이어진다.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는 2015년부터 시작된 창작 뮤지컬 공모전으로, 글로컬(Global+local) 창작 뮤지컬을 기획, 개발해 국내 공연 및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뮤지컬 공모전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고 공연제작사 라이브㈜가 주관하며, 이번 시즌에는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더뮤지컬도 참여한다.

이번 시즌의 테이블리딩 참가작은 1, 2차 심사를 거쳐 선정된 여섯 작품이다. 이후 멘토링 및 창의교육 등의 개발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된 2편의 작품이 내년 초 쇼케이스 무대에 오르게 된다. 오는 30일 개막하는 ‘마리 퀴리’를 비롯해 ‘팬레터’, ‘구내과병원’ 등이 모두 이 과정을 거쳐 탄생한 인기 뮤지컬이다.후보작 여섯 편은 제각기 다채로운 소재로 눈길을 끈다. 첫 작품 ‘위대한 피츠제럴드’(함유진 작/김지현 작곡)는 ‘위대한 개츠비’를 쓴 작가 스콧 피츠제럴드와 그의 명성에 묻혀 재능을 발휘하지 못한 아내 젤다 피츠제럴드를 조명한다. 1920년대를 배경으로 한 이 작품에 대해 함유진 작가는 “’잃어버린 세대’라 불린 당시 예술가들의 모습이 ‘N포 세대’ ‘코로나 세대’로 불리며 방황하고 있는 오늘날 청년들의 모습과 닮아 보였다”며 “같은 고민을 좀 더 격렬히 겪었던 예술가들의 모습을 통해 ‘나는 어떤 가치를 추구하며 살아가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금오신화’부터 ‘프랑켄슈타인’까지 다양한 소재 눈길 "시도 자체가 과감해져”
이외에도 작품의 소재는 ‘금오신화’부터 ‘프랑켄슈타인’까지 여러 시대와 소재를 폭넓게 아우른다. 트렌스젠더 락스타를 중심으로 인연과 가족, 상처와 화해에 대해 다룬 ‘미스대디’(정다이 작/김희은 작곡), ‘금오신화’의 작가 김시습을 새로운 시각으로 조명한 ‘금오신화’(서휘원 작/김혜성 작곡), 치매와 권력, 혁명 등의 화두를 독특한 스토리로 녹여낸 ‘미치’(박문영 작/조아름 작곡), 소설 ‘프랑켄슈타인’의 탄생 과정을 색다른 상상력으로 그려낸 ‘메리 셸리’(김지식 작/권승연 작곡), 시대가 만든 비틀린 영웅을 그린 ‘악마의 변호사’(민미정 작/김효은 작곡) 등이다.
 

전문가 멘토로서 테이블리딩에 참여한 박소영 연출가는 신진 창작자들이 내놓은 작품에 대해 “소재를 고르는 시도 자체가 과감해졌고 여성 서사가 강해졌다”며 “소재가 얼마나 파격적이든 그걸 잘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 작품을 만들다 보면 창작자가 맨 처음 하고 싶어했던 이야기가 무엇인지 흐릿해질 때가 있는데, 그 지점을 놓치지 않고 잘 찾아가도록 돕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최종 쇼케이스 선정작이 되지 않더라도, 전문가 멘토링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인 창작뮤지컬은 언제든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팬레터’, ‘마리퀴리’의 제작사 라이브㈜의 박서연 이사는 “그간 ‘더 캐슬’, ‘구내과병원’ 등의 작품이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를 통해 타 제작사와 매칭돼 본공연 무대에 올랐다”며 “제작사 매칭을 통해 현재 공연을 준비 중인 다른 작품들도 있다”고 귀띔했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라이브㈜ 제공
 

☞ 뮤지컬 ‘마리 퀴리’ 예매 ☜


기사원문http://www.playdb.co.kr/magazine/magazine_temp_view.asp?kindno=4&page=1&no=5325&NM=Y


뮤지컬 <광주>
2020-10-09~2020-11-08
뮤지컬 <마리 퀴리..
2020-07-30~2020-09-27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Contact Us

사이트맵

상호명 : 라이브(주)

TEL : 02-332-4177

FAX : 0505) 116-1006

E-mail : info@livecorp.co.kr

* 제작사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45-3

(명륜1가) 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