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

HOME > 라이브 소식 > 관련기사

[마리퀴리] 스케일 커진 '마리 퀴리', 진화를 향한 도전 계속된다
매체 : 데일리안 2020-06-25 오후 3:09:27



뮤지컬은 1~2년 후를 보지 않는다. 10년 후, 20년 후에도 계속 생명력을 갖고 무대에 오르는 것이 목표다.


올 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에도 관객들의 극찬 속에 순항했던 뮤지컬 '마리 퀴리'가 또 한 번의 진화를 위해 도전을 선택해 눈길을 끈다.


'마리 퀴리'(연출 김태형, 제작 라이브㈜)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 역경과 고난을 이겨낸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함으로써 두려움에 맞서고 세상과 당당히 마주한 여성 과학자의 성장과 극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2018년 12월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트라이아웃 공연을 거쳐 올해 2월 충무아트센터 중극장블랙에서 초연돼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뮤지컬'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 등을 연출한 김태형 연출과 만난 '마리 퀴리'는 1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작품으로 진화했다. 초연보다 견고해진 서사와 함께 과학자의 고뇌를 한층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마리 퀴리'의 완성도를 끌어 올렸다.


특히 마리와 안느의 관계가 새롭게 정립됐다. 대립과 갈등을 겪는 두 사람은 서로 우정을 나누며 성장하는 관계로 새롭게 그려졌다. 그만큼 전체적인 전체적인 밀도가 더 탄탄해졌다. 공연 시간은 100분에서 150분(인퍼미션 15분)으로 늘었지만, 관객들이 느끼는 체감 시간은 트라이아웃 공연보다 짧아졌다.


7월 재연에서는 다시 무대를 대극장을 옮긴다. 그만큼 스케일이 커진 무대가 관객들에게 더 풍성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5인조에서 7인조로 라이브 밴드를 보강해 더욱 풍성한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자신의 연구가 초래한 비극에 고뇌하는 마리 퀴리와 그 고뇌를 촉발하는 안느 코발스키와의 연대와 관계성에 대한 서사도 더 묵직해질 전망이다.


다만 무대가 커진 만큼 조명과 무대 세트, 배우들의 동선에도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이를 얼마나 잘 표현하느냐에 따라 '마리 퀴리'는 코로나19 시대가 탄생시킨 최고의 창작 뮤지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원문 https://www.dailian.co.kr/news/view/899498?sc=Naver



뮤지컬 <광주>
2020-10-09~2020-11-08
뮤지컬 <마리 퀴리..
2020-07-30~2020-09-27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Contact Us

사이트맵

상호명 : 라이브(주)

TEL : 02-332-4177

FAX : 0505) 116-1006

E-mail : info@livecorp.co.kr

* 제작사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45-3

(명륜1가) 라이브